목회칼럼

  • 홈 >
  • 함께해요^^ >
  • 목회칼럼

 

목회칼럼
진정한 겸손 운영자 2020-03-18
  • 추천 0
  • 댓글 0
  • 조회 116

http://duam.onmam.com/bbs/bbsView/78/5706810

 

 

♡ 광주두암중앙교회 사랑의메세지 ♡

“시온 딸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 하라 하였느니라.''   (마21:5)

 

겸손하면 

윤리적 개념으로 

생각하기 쉽습니다. 

 

자기를 낮추는 것을 

일반적으로 겸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버린 

인간은 

그 어느 순간에도 

겸손할 수 없습니다.  

 

전적으로 타락하고 

전적으로 부패하고

완전히 무능력한 자가

바로 타락한 인간입니다.  

 

그럼에도 

타락한 인간은 

겸손을 강조하고

겸손을 목표로 삼고

 

겸손을 삶으로 

드러내 보고자 

애를 씁니다.  

 

그러나 

같은 타락한 인간에게는 

그럴듯하게 보일 수 있으나

 

중심을 보시는 

예수님에게는 

전혀 불가능합니다.  

 

위의 말씀은 

예수님의 겸손에 대해서 

말씀합니다.  

 

그러기에 멍에를 메는 

나귀 새끼를 타셨다고 

말씀합니다.  

 

자기의 짐이 아니라

남의 짐을 진 

나귀 새끼입니다.   

 

즉 

예수님은

자기의 짐이 아닌 

남의 짐을 지고 

골고다로 가시는 것에

대해서 말씀합니다.  

 

여기에서 

겸손의 바른 개념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진정한 겸손은 

남의 짐을 져 주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으로서

죄가 없지만 

죄인 된 타락한 인간의 구원을 위해서

저들의 죄를 대신 짊어지고 

십자가를 향하여

뚜벅 뚜벅 걸어가시는 

분이십니다.  

 

나의 죄를 

대신 져 주시고 

대신 죽어 주시는 

 

예수님이

진정으로 겸손한 

분이십니다.  

 

그분이 

우리 안에 들어 오시면

 

그 결과로 

우리 역시 겸손하게 

나의 짐이 아닌

남의 짐을 져 주는 

 

섬기고 

돌보고

함께 하는 

겸손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그분 없이는 

겸손은 불가능합니다.  

 

오늘도 그 겸손의 열매를 

맺는 삶을 살게 해 주시는 

의지하고 바라봄으로 

나도 행복, 

함께 하는 이웃도 행복, 

행복을 나누고 누리는 

기적의 삶이 

되시기를 원합니다.  

 

광주두암중앙교회 담임목사 박성수 올림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빛으로 오신 예수님 운영자 2020.03.20 0 114
다음글 아무것도 없는 자 같으나... 운영자 2020.03.17 0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