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홈 >
  • 함께해요^^ >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신천지는 영혼의 바이러스 운영자 2020-03-09
  • 추천 0
  • 댓글 0
  • 조회 91

http://duam.onmam.com/bbs/bbsView/57/5702476

  지금 대한민국은 종교 사기 단체 신천지와 극상의 전염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합쳐져 국가적 재난에 직면해 있다. 신천지는 사실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질병이다. 인간의 영혼을 송두리째 박살내는 영혼의 바이러스이다. 최근 '도대체 신천지가 뭡니까"라고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단 한장으로 압축해서 설명해 볼 필요가 있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교주 이만희를 이 시대의 재림주로 믿게 만드는 종교 사기 집단이다. 이만희는 최소 3개 사이비 교파 출신이다. 그는 1931년 경북 청도에서 태어나 27세인 1957년부터 1980년까지 20년 이상을 온갖 사이비 단체를 전전하며 사이비 교주들을 하나님, 영부 등으로 믿고 따르며 사이비 조직에서 살다가 84년 신천지를 공식 설립했다.

 

   신천지를 국가 재난이라고 하는 이유는 6개월만 신천지식을 교육 받으면 학식, 사회적지위, 신앙경력을 막론하고 이만희를 '왕의 왕' '이 시대의 구원자' '재림주'로 믿고 육체로 영원히 사는 신적 존재로 경배하게 된다는 점에 있다. 신천지의 교리에 세뇌된 신도들은 이 땅에서 14만 4000명만 채우면 왕 같은 제사장이 돼 육체로 영생한다는 허황한 생각에 빠져 학업 직장 가정을 내팽개치고 사이비 집단에 '올인'하는 아바타가 된다.

 

   그때가 되면 세계 만민이 돈 보따리를 싸 들고 대한민국으로 몰려들 것이며 자신들의 발 앞에 동 보따리를 풀어 놓고 '제발 이 진리의 말씀을 가르쳐 달라'며 애걸복걸할 때가 온다고 믿는게 신천지 교인들이다. 그때가 되면 세계 만민이 바치는 돈으로 '롤스로이스 열 대씩 끌고 디닐 것'이라는 망상에 빠져 있는 것이다. 미래를 건강하게 개척해야 할 대한민국의 청년들에게 이런 망상적 종말론을 심어 주고 있으므로 신천지를 한국사회가 힘을 합쳐 막아야 할 국가 재난이라고 보는 것이다.

  

  필자가 기독교계 기자 생할을 처음 시작하던 97년에만 해도 신천지는 이만희교주라는 노인이 이끄는 영향력이 미비한 사이비 단체였다. 그때 사회적으로 가장 큰 쟁점이 됐던 단체는 신천지가 아니라 기독교복음선교회의 정명석(JMS),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구 안사옹증인회) 등이었다. 신천지는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그러다 2000년 초반이 도면서 눈에 띄는 변화가 신천지에서 나타났다.

 

   전국 곳곳에 '만나성경공부센타' 기독교청년신학교육관' 등 교단 소속이 불분명한 명칭의 신학원들이 급속도로 증가했다. 당시 300여곳 정도로 추산됐다. 전남대에서는 기독교 동아리들이 무더기 제명되는 일이 생겼다. 모두 신천지의 전략으로 발생한 일이었다. 한국교회에 대비책이 전혀 없던 시절, 신천지에는 이미 한국교회 성도를 미혹하려는 다양한 카드가 만들어지고 있었다.

 

   무료 성경신학원을 세워 6개월만에 성경을 통달 한다며 성경에 관심있는 신도들을 미혹했다. 그뿐 아니라 대학가의 일반 동아리를 장악하는 방법을 시도했다. 대학가에서 운동권 세력이 약화되면서 유명무실해진 사회봉사 동아리에 신천지 학생들이 가입해 봉사 동아리를 통째로 '신천지화'했다. 그게 성공하자 장악 대상은 동아리를 넘어 교회로 확장됐고, 교회도 통째로 삼키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삼키지 못하면 극도의 분쟁과 혼란의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버린다. 밑져봐야 본전인 장사를 하는 셈이다. 정통교회를 삼키거나, 그렇지 못한다해도 극도의 불안과 혼란을 남기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제2차세계대전의 전범인 파울 요제프 괴벨스가 했다는 유명한 말이 있다.

 

   "선동은 문장 한 줄로도 가능하지만, 그것을 반박하려면 수십장의 문서와 증거가 필요하다."

 

   선동과 허위사실 유포로 교회를 흔들고 성도들을 혼란에 빠뜨리는건 그들의 오랜 수법이다. 종교라는 껍데기 아래 무수한 악행을 저지르는 신천지의 실체를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제대로 된 방역 대책이 나올 수가 없다.

 

   대한민국은 결국 코로나19와 신천지가 촉발한 국가적 재난을 지혜롭게 극복할 것이다. 그러나 시민들은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사이비들이 우리 사회에 종교라는 이름으로 함께 호흡하고 있다는 점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퍼옴)   국민일보  정윤석 <신천지의 포교 수법>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자 운영자 2020.03.14 0 143
다음글 영화 <빠삐용>을 기억하십니까? 운영자 2019.02.27 0 324